All posts by 김홍식 HK연구보조원

해임된 짐바브웨 부통령 음낭가과, 탈출하다

13Nov/17

작성자: 김홍식    작성일: 2017.11.9

   지난 월요일 해임된 짐바브웨의 전 부통령 에머슨 음낭가과(Emmerson Mnangagwa)가 죽음의 위협을 받고 짐바브웨를 탈출했다고 측근이 전했다. 93세의 대통령 로버트 무가베(Robert Mugabe)는 전 부통령이 그에게서 권력을 빼앗으려는 음모를 꾸몄다고 비난한다. “그는 무가베가 언제 죽을지를 알아내기 위해 사도 교회의 예언자에게 갔다. 하지만 그는 자신이 먼저 죽게 될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라고, 수요일 무가베는 지지자들에게 말했다.

   영부인 그레이스 무가베(Grace Mugabe)는 이제 그의 남편을 계승할 수 있는 가장 인기 있는 사람이 되었다. 무가베 여사는 전 부통령을 “머리를 맞아야만 하는” 뱀이라고 부르면서, 그를 제거하라는 압박을 가해 왔다. 현재 그녀는 다음 달 집권당 짐바브웨아프리카민족동맹 애국전선(ZANU-PF)의 특별 회의에서 부통령에 임명될 예정으로 있다.

   지난 수요일 ZANU-PF는 음낭가과를 당에서 추방했다. 무가베는 전 부통령을 공모자라 부르며, 그 당내의 다른 이들을 숙청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경고했다. “우리는 그가 어떤 사람인지 오래 전에 알았다. 그러나 우리는 당신을 지켜주려 했다. 그는 나와 가까이 지냄으로써 내가 그를 내 등에 태워 대통령직에 앉힐 것이라 생각했다. 그러나 나는 죽지 않았고, 사임하지 않았다.”라고 무가베가 하라레의 ZANU-PF 본부에서 자신의 지지들에게 말했다. “우리는 그와 함께 공모자였던 다른 사람들을 처리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비록 음낭가과는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분노에 찬 5페이지 분량의 성명서는 무가베 대통령을 탓하며, 자신은 그에게 충성했음을 말하고 있다. 그는 국민이나 당이 아니라 자신들의 권력을 행사하는 대통령 집안의 두 개인에게 비난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 성명서는 전 부통령이 짐바브웨로 돌아갈 계획을 하고 있다고 말했으며, 무가베 대통령과 그의 부인이 당을 사유화하고 휘어잡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한 이 성명서는 “그 당은 개인의 재산이 아니다.”라고 말하면서, 그 당이 강탈 당하는 것을 허락한 ZANU-PF 관계자들을 비판했다. “우리는 그 당의 구성원들을 추방하고 매다는 비상식적이고 어리석은 습관을 거부해야 한다. 왜냐하면 우리는 단지 국민의 삶을 개선하기 위해 의견을 달리하거나 더욱 밝고 더욱 진보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그 성명서는 덧붙였다.

   이 성명서가 제 3자에 의해 발행되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음낭가과는 미래에 이 성명서가 자기 것이라고 인정하지 않을 수도 있다. 지난해, 그를 대변하고 있는 참전 용사들의 조직은 대학살을 자행한 무가베 대통령을 비판하고, 그를 독재자라 부른 서명 없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그들은 체포 당시 그 성명서와의 관계를 부인했다. 만약 5페이지 분량의 이 편지가 음낭가과의 것이라면, 그는 짐바브웨로 돌아와 반역죄로 기소될 수도 있다. 비록 이 편지가 짐바브웨를 이끌기 위해 음낭가과가 취해야 할 행동에 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고 있지는 않지만, 평범한 짐바브웨인들은 단순히 비판적인 트윗을 게재한다는 이유로 정부를 전복하려고 하고 있다는 혐의를 받아 왔다. 전 정보부장인 음낭가과는 무가베 대통령을 계승할 수 있는 유력한 후보였다. 그는 1977년 해방 전쟁 동안 무가베의 특별보좌관으로 재직한 이후, 40여 년간 무가베와 긴밀하게 일했다. 또한 정당 내에서 그의 별병은 ‘악어’였는데, 이는 그의 빈틈없음에 기인한 것이었다. 아직까지 음낭가과는 자신의 해임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있다.

출처: http://www.bbc.com/news/world-africa-41914768

아프리카연구소 HK사업단 <제7차 인문한국(HK) 국제학술회의> 개최

02Nov/17

7차 국제학술

2017년 10월 12일과 13일 양일간 본 연구소는 한국외국어대학교 글로벌캠퍼스에서 ‘Africa at Work in the Age of Globalization’라는 주제로, <제7차 인문한국(HK) 국제학술회의>를 개최하였다. 이 학술회의에서는 Ajay Dubey(Jawaharlal Nehru University, India)를 비롯하여 총 21명의 국내외 학자가 논문을 발표하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아프리카연구소 HK사업단 <제7차 인문한국(HK) 국제학술회의> 개최 안내

27Sep/17

안녕하십니까?

한국외국어대학교 아프리카연구소입니다. 본 연구소는 2010년 9월부터 한국연구재단의 지원 하에 인문한국(HK) 해외지역연구사업을 수행해 왔습니다. 본 연구소는 2017년 10월 12일(목)과 13일(금) 양일에 걸쳐 <제7차 인문한국(HK) 국제학술회의>를 아래와 같이 개최하고자 하니,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 아     래 >

❍ 주 제 : Africa At Work In The Age of Globalization

❍ 일 자 : 2017. 10. 12 ~ 13

❍ 장 소 : 한국외국어대학교 국제사회교육원 연구동 205호

❍ 주 최 :  한국외국어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아프리카연구소

❍ 후 원 : 한국연구재단, 한국아프리카학회, 대외경제정책연구원

❍ 참여 대학

– 한국 : 한국외국어대학교

– 독일 : 바이로이트 대학교

– 인도 : 델리대학교, 자와할랄네루대학교

– 싱가포르 : 난양기술대학교

– 뉴질랜드 : 빅토리아대학교

– 스위스 : 취리히대학교

– 일본 : 교토대학교, 나고야대학교, 오사카대학교, 도코하대학교, 도쿄대학교, 히토쓰바시대학교

 

스크린샷 2017-09-27 오후 4.27.52

아프리카연구소 HK사업단 <제36차 경계를 넘나드는 세미나> 개최 안내

13Sep/17

제36차 경넘세 포스터(2017.9.19)

한국외국어대학교 아프리카연구소입니다.
본 연구소 HK사업단은 오는 2017년 9월 19일 (화) 오후 2시부터 <제36차 경계를 넘나드는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 발표자 : Manelisi Genge
(Chief Director, Department of International and Cooperation, South Africa)
❍ 주   제 : 남아공의 민주화 과정 그리고 남아공과 북한관계
❍ 일   시 : 2017. 9. 19 (화) 14 : 00 ~ 16 : 00
❍ 장   소 : 한국외국어대학교 어문학관 312호
❍ 주   최 : 한국외국어대학교 아프리카연구소
❍ 후   원 : 한국연구재단

‘관 사건’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 두 농부, 무죄를 주장하다

01Aug/17

작성자: 김홍식    작성일: 2017.8.1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의 흑인 한 명을 강제로 관(棺)에 넣은 후 휘발유를 뿌려 협박하고, 산 채로 불태우고자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두 명의 백인 농부가 무죄를 주장하였다. 관 속에 갇혀 있는 모츠화(Victor Mlotshwa)에 대한 동영상이 온라인에 유포되기 시작한 지난해 우스티젠(Willem Oosthizen)과 잭슨(Theo Martins Jackson)은 체포되었다. 이들 농부는 폭행, 살인 미수, 납치 및 사법 목적 위반에 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세간의 이목을 끄는 이 사건은 다양한 정치적 견해를 가진 시위자들을 끌어냈다.

   남아공의 집권당 아프리카민족회의(ANC)와 야당인 민주연합(DA)의 지지자들은 별도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들 지지자는 모츠화 씨에 대한 재판을 요구하면서, 담당 판사가 우스티젠과 잭슨에게 유죄 판결을 내려서 장기형에 처할 것을 간청하고 있다. 우스티젠과 잭슨 씨는 그 피해자에게 어떤 해를 입히고자 했던 것은 아니었으며, 자신들의 행동이 미치는 영향은 아주 미미할 것이라 믿었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남아공의 웹사이트 News 24에 따르면, 요하네스버그에서 동쪽으로 약 1시간 거리에 있는 델마스 고등법원에 출석한 이들 28세 농부는 사유지에서  훔친 흉기로 그 피해자를 납치하고, 더 이상의 문제를 발생시키지 않기 위해 그를 겁주고자 했다고 밝혔다. 그들은 그를 산 채로 불태우겠다고 위협했을 뿐만 아니라 모츠화 씨가 갇혀 있는 관에 뱀을 넣겠노라고 말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8월 휴대 전화로 촬영된 20초 분량의 이 동영상은 입소문이 나기 시작했으며, 이에 모츠화 씨가 정식으로 고소를 하기에 이르렀다. 이 동영상에서 그 남성들 중 한 명이 아프리칸어로 “자, 자. 우리는 휘발유를 뿌리고 싶다니까.”라고 말하는 것을 들을 수 있다. 이 동영상은 증거로 인정되었다.

출처 : http://www.bbc.com/news/world-africa-40778448